* 이 글은 2014년 11월 14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오늘로 24살 생일을 맞이했습니다. 안그래도 이번 주 내내 이런 저런 일로 간부님에게도 혼나고, 선임들에게도 많이 혼나서 우울해 있던 상황에, 군에서 생일을 맞이하려니 유난히 외로운 마음을 달랠 길이 없었습니다. 당장이라도 집에 가서 어머니가 끓여주는 뜨끈한 미역국을 먹고, 지인들과 맥주 한 잔 하며 생일축하를 받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게 들었습니다.

오늘 아침에 미역국이 짬밥으로 나오길래 '그래도 군대에서 생일날 미역국도 먹어보고 난 운이 좋네'라고 생각하며 스스로 생일을 자축하고 있던 차에, 오후 발굴 작전 종료 후 막사로 복귀한 선임들이 "오늘 경준이 넌 생일이니까 아무 것도 하지마"라고 하면서 허드렛일을 도맡아 해주셨습니다.

저녁에는 저를 데리고 P.X로 가서 "먹고 싶은 것 다 골라"라고 하시면서 선임들이 냉동식품을 잔뜩 사고 치즈케이크도 사서 테이블에 펼쳐놓고 마음껏 먹으라고 하시며 다들 "생일 축하한다. 군대라서 이것 밖에 못 해줘서 미안하다"고 하십니다. 그리고 하나 밖에 없는 싸지방(군 PC방) 자리를 제게 양보하시면서 "오늘 싸지방 자리는 경준이 전용석이다. 이따 가서 페이스북 해"라며 다들 자리를 비켜주십니다. 오늘만큼은 유난히 무서웠던 선임마저 천사로 보입니다. 그동안 너무하다고 원망했던 선임들에게 원망해서 미안한 마음까지 듭니다.

이곳은 충청북도 증평 어딘가. 몸은 춥지만 마음 만큼은 따뜻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듯 저는 군대에서 몸 건강히 잘 지내고 있으니 너무 걱정하지들 마시고 다들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페이스북을 통해 제 생일을 잊지 않고 축하해주신 지인 분들께 정말 고맙다는 말씀 드립니다. 충성!


Posted by 가베치
TAG 군대

* 이 글은 2014년 11월 2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엊그제부로 드디어 이등병 딱지를 떼고 '일병' 계급장을 달았다. 계급장에 작대기 하나 더 올라갔을 뿐인데 심정이 복잡미묘하다.

일병 달기 며칠 전까지는 "이제 나도 일병이구나!"하는 생각에 하루 하루가 즐겁고 설레였는데, 막상 일병을 달고 나니 기쁘기보다는 어깨가 더 무거워진 것 같다. 일병 단 날 맞선임이 따로 불러서 "일병 단 걸 축하한다. 이제 이등병이 아니니까 더 이상 '잘 모르겠습니다'라는 변명은 안 통한다. 그만큼 책임이 뒤따르는 법이니까 더 열심히, 더 잘 해야한다"라고 격려해주었는데, 그 말을 듣고 나니 더 어깨가 무거워지는 것 같다.

일병인데도 여전히 어리버리하고 모르는 것 투성이인지라 가슴이 무겁기만 하다. 차라리 이등병 때는 혼나더라도 내 스스로 '아직 이등병인데 모를 수도 있지'라며 자위할 수 있었더랬지만 이젠 내 스스로가 실수를 한다는 것에 대해 용납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참 군 생활이란 것도 어려운 것 같다.

그나저나 대체 내 후임은 언제 들어올까. 후임이 들어올 때까지는 여전히 막내인지라 더욱 일병 단 것이 실감이 안 난다 ㅠ.ㅠ


Posted by 가베치
TAG 군대

* 이 글은 2014년 10월 13일 페이스북에 남긴 글이다.


해발 1,200m가 넘는 강원 고성 설악산 최북단 봉우리. 너무 험해 아예 출입금지구역으로 지정된 이 산을 나는 밥가방, 물가방을 짊어메고 매일 오른다. 처음 오를 때 정말 20분도 못 올라가서 속이 울렁거리고 눈 앞이 노래지는 느낌을 받았다.

그렇게 헉헉대며 몇 번을 미끄러지고, 넘어져가면서 간신히 도착한 정상. 저 멀리 북쪽으로 통일전망대와 금강산이 보이고, 그 옆으로 동해바다가 흐르는 장관이 펼쳐진다.

이곳 정상부는 자칫 발을 헛디디면 그대로 추락해 죽거나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바위산이다. 너무 험해서 한 시도 긴장을 놓을 수가 없다. 이곳에서 우리는 집게 하나 들고 바위를 발로 디뎌가며 바위 틈 사이에서 6.25 호국영령들의 유해를 찾는다.

전쟁을 겪어보지 못한 우리 세대 병사들은 그때까지도 실감하지 못하다가 바위 틈 사이로 나오는 유해와 유품을 보면서 "정말 이 땅에서 전쟁이 있었구나" 장탄식을 하고, 나 역시도 "맨 몸으로 그냥 오르기에도 힘든 이 산에서 어떻게 전투가 치러졌을까"하는 생각에 가슴이 먹먹해져온다


Posted by 가베치
TAG 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