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1박 2일로 친구들과 서울 시내 박물관 답사를 다녀왔더랬습니다. 


이번에 다녀온 곳중에 용산 국립중앙박물관도 코스로 포함이 되어있었는데요, 그곳에서는 마침 '쇠, 철, 강 - 철의 문화사'라는 기획전시가 지난 26일부터 열리고 있었습니다.


인류가 가장 오래 사용한 금속이라는 '철'의 역사를 통해 인류 역사의 흐름을 조망하고 있는 전시였습니다. 동, 서양에서 철이라는 금속을 어떤 방식으로 운용해왔는지 살펴볼 수 있어 퍽 인상적이었습니다.


전시된 유품의 종류나 수가 많지는 않았지만 그중에서도 역시 제 눈길을 사로잡은 유품들은 '칼'들이었습니다. 한국과 일본, 중국 그리고 이란까지 다양한 나라의 칼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그러다보니 세계적으로 어떤 형태의 칼들을 운용했는지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조선 태조 이성계의 '어도'(실제 유물은 남아있지 않아 복제품으로 알고 있습니다)라던가 의병장들이 쓴 칼, 청나라 군인들이 쓴 칼(현재 중국무술에서 사용하는 연검의 형태와 동일합니다)들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요새 일본드라마 <신선조> 시리즈를 애청하고 있는 관계로 계속 일본도에만 눈이 가더군요. 보면 볼수록 멋있습니다.


아예 도검 전시회였다면 더 많은 칼들을 볼 수 있었을텐데, 주제가 그렇지 않다보니 전시된 칼의 종류는 많지 않습니다. 그래도 짧게는 몇 백 년에서부터, 길게는 천 년 이상 오래된 실제 유물들을 볼 수 있는 기회인만큼 연휴 때 한 번 들러서 관람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전시는 11월 26일까지. 성인 6천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

제목: 덩케르크

저자: 에드워드 키블 채터턴

출판사: 교유서가


올여름 개봉한 영화 <덩케르크>가 한국영화들의 스크린 장악에도 불구하고 마니아들의 입소문을 타며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특유의 휴머니즘을 잘 녹여낸 영화라는 평가와 함께, 우리의 기억 속에서 생소한 '덩케르크 철수 작전'을 잘 표현해냈다는 후문이다.


비록 나는 영화를 보지는 않았으나, 서양사에 대해 무지한 관계로 우선 영화보다 앞서 전문 서적을 통해 사전 지식을 습득하고 영화를 감상하는 게 낫겠다는 판단이 들었다. 그렇게 집어든 책이 바로 <덩케르크>다. 


사실 책을 읽기 전까지만 해도 덩케르크가 사람 이름인지, 지역 이름인지조차 몰랐던 게 사실이다. 그러한 나의 무지함을 탓하며 책장을 펼쳐드니 덩케르크는 프랑스 북부에 위치한 항구도시 이름이란다.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공습에 맞서 영국군이 덩케르크 항구를 통해 대거 철수했던 일이 있었다. 바로 이 작전에서 모티브를 따온 영화가 <덩케르크>였던 것이다.


그러나 작전의 정식 명칭은 따로 있었다. 바로 '다이나모' 작전이다. 이렇듯 책은 덩케르크와 얽힌 역사적 연원에 대해 배경지식이 없는 이들을 위해 아주 친절하게도 정확한 용어(예컨대 덩케르크는 정확히 말해 됭케르크라고 발음해야 한다는 사실)들부터 바로 잡아주고 있다. 


사실 이 책은 1940년 다이나모 철수 작전 직후에 쓰여진 책이다. 그래서 장점과 단점이 혼재하고 있는데, 장점으로는 그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담아내고 있다는 점이다. 그 당시 상황을 두 눈과 귀로 지켜본 저자에 의해 당시의 전장 상황이 세밀하게 묘사되어 있다. 특히 작전에 참전했던 장병들의 증언은 이 책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다.


다만 영국의 입장에서 쓰여졌기에 객관적인 역사적 평가가 조금 아쉽다는 점이 유일한 단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영국군의 용맹성과 충성심, 용기에 대한 과찬이 때론 지나치다고 느껴질 정도였으니 말이다. 특히 영국군의 사기를 드높이기 위한 의도로 저술됐기에 영국군 외 다른 연합군에 대한 평가는 상대적으로 저평가되어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

<일상이 되어버린 차 생활>

그저 몸에 좋다 해서 마시기 시작한 보이차. 언제부턴가 일상이 되어버렸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물을 끓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자사호에 찻잎을 넣고 끓는 물을 부어 진하게 우려낸 보이차 한 모금을 들이켜면 잠들어있던 육체와 정신이 모두 깨어난다. 그렇게 나의 하루가 시작된다.

비 오는 날엔 가만히 앉아 쏟아지는 빗소리를 들으며 뜨거운 차 한 잔 마시는 것도 낭만적인 일이다. 차 마시는 시간만큼은 누구에게도 간섭받고 싶지 않은 게 내 심정이다. 바삐 살아가는 와중에도 차 한 잔 하면서 잠시 쉬어가는 틈도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