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1&aid=0010047363


2018 남북정상회담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은 사상 최초로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방남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듯 합니다. (비록 판문점 구역 안으로 제한되지만...)


이번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민들의 가장 큰 관심을 끌었던 쟁점 중 하나가 바로 김정은이 우리 대한민국 국군을 사열하느냐 마느냐의 문제였습니다. 보통 외국 정상이 국빈으로 방한하게 되면 대통령과 함께 나란히 서서 우리 국군 의장대를 사열합니다. 김정은 역시 우리 정부가 '국빈 대우'를 한다고 알려졌기에 우리 의장대의 사열을 받을 것이냐 말 것이냐가 화두로 떠오른 것이지요.


설마 설마 했는데 결국 김정은이 국군 사열을 받는다고 보도가 나왔네요. 이건 가벼이 생각할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댓글들을 보면 아시겠지만 여론들도 좋지 않습니다. 저 역시 민주당원이고 문재인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이자 통일지상주의자지만 이번 문제만큼은 절대적으로 지지한다고는 말 못 하겠습니다.


아직까지 북한은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목함 지뢰 설치 등 각종 도발을 자행한 주적이며, 김정은은 그 수괴입니다. 지금 한반도에 평화의 분위기가 무르익었다고 해서 적국의 수괴가 아닌 건 아닙니다. 적국의 수괴에게 우리 군이 사열을 받는다는 것은 감정적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굉장히 어려운 문제라고는 생각합니다. 아마 이번 사열은 북측에서 먼저 강하게 요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됩니다. 우리 정부가 굳이 국민 여론이 나빠질 게 뻔한 김정은의 사열을 앞장 서서 추진했을 리는 없고 북한이 '선례'를 들어 자신의 최고령도자에 대한 남측의 예우를 요구했겠지요.


그 선례란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과 2007년 2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각각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했던 것을 말합니다. 북한 입장에서는 "우리도 너희 최고지도자로부터 사열을 받았는데, 왜 우리 지도자는 못 받느냐"고 나설 명분이 있는 셈이죠. 우리 정부 입장에서는 이러한 논리 앞에서 딱히 반박할 명분을 찾기 힘들었을 겁니다.



더욱이 한반도에 봄이 오려는 마당에, 그깟 의전 문제 하나가 걸림돌이 되어선 안된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습니다. 사실 무릎을 꿇고 건달의 다리 사이를 기어간 한신의 고사처럼 두 눈 질끈 감고 잠깐 고개 한 번 숙이는 게 훨씬 실리적인 태도일 수도 있습니다. 사열 한 번 해주는 대가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논의에 진지하게 임한다면 까짓거 한 번쯤 해줄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원래 국제사회엔 영원한 적도, 영원한 동지도 없는 법이니까요.


그럼에도 이번 결정을 지지하기 힘든 건, 역시 그들의 도발에 꽃다운 생명을 잃은 우리 국군 용사들과 남은 유족들 때문입니다. 특히 자식과 형제들을 가슴에 묻은 유족들 입장에서 김정은이 우리 군을 사열하는 장면을 보면 가슴이 천갈래 만갈래 찢어질 듯 합니다. 그런 유족들의 감정을 생각하면, 이번 결정을 덮어놓고 잘했다고 지지할 수는 없을 듯 합니다.


결국 중요한 건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태도에 달렸을 듯 합니다.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변화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그래서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된다면 이번 사열 문제도 평화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에 찬 결단이자 빅픽처로 재평가될 것입니다. 


그러나 북한이 다시 태도를 바꾸어 우리의 뒷통수를 치는 순간, 이번 문제는 문재인 정부를 레임덕에 빠트리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올 수도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가베치

어제 모처럼 주말을 맞아 한강대교를 걸어서 건넜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권가 치면서 건넜습니다 ㅎ)


몸 좀 풀고 권가를 치려고 하는데, 하늘에서 굉음이 울리길래 고개를 들어봤더니 전투기들이 편대를 이루어 비행 중이더군요. 처음엔 단순 훈련의 일환인 줄 알았는데, 색색의 스프레이(정확한 용어를 모르겠군요)를 뿌리면서 곡예를 부리더군요.


알고 봤더니 공군 블랙이글스 팀이 서울 상공에서 비행 시범을 보였다고 합니다. 그렇게 가까이서 전투기를 보는 건 처음이라 신기한 마음에 한참을 스마트폰을 들고 따라다니며 열심히 사진 찍고 영상도 찍었습니다.


단연 압권은 전투기들이 서울 상공에 수놓은 '태극마크'였습니다. 그리는 모습은 미처 발견하지 못했고 다 완성한 뒤의 모습만 봤네요. 처음부터 그리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으면 좋았으련만. 


아무튼 길 가던 버스도 잠깐 정차한 사이에 승객이며 운전기사며 할 것 없이 창틈으로 고개를 삐죽 내밀고 비행을 구경하는 진풍경도 벌어졌습니다. 참 재밌는 구경이었습니다.




Posted by 가베치

남산도서관에 반납할 책이 있어 갔다가

오랜만에 남산도서관 바로 옆에 있는 '안중근의사기념관'에 들렀습니다.



2011년 지금의 신축 기념관이 들어서기 전, 낡은 기념관이 있던 시절부터 자주 들락날락하던 곳이었는데 언제부턴가 바쁘다는 핑계로 발걸음이 뜸했습니다.


오랜만에 가보니 재단장을 거쳤는지 일부 코너의 구성이 바뀌어 있었습니다.



크게 바뀐 건 없었는데, 아이들을 위한 체험코너가 조금 늘어났습니다.


이런 건 참신하고 좋은 시도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에게 활자로만 구성된 단순 설명문은 지겹고 어렵죠. 그냥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고 귀로 듣는 체험형 코너를 확대하는 게 제일 좋다고 봅니다. 


특히 옛날 전화기 모형에 안중근 의사로 분한 성우의 목소리를 녹음해놓은 건 성인인 제가 봐도 인상적인 코너였습니다. 호기심에 전화기를 들었다가 대사를 끝까지 다 들었네요. 마치 안 의사가 실제로 제게 전화를 해서 이토 히로부미 저격 계획을 말해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거든요.



언제 봐도 의분과 기개가 넘치는 안중근 의사의 친필 유묵들입니다. 마침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경매에 나온 안 의사의 유묵은 작품별로 차이가 있지만 억 단위를 호가한다고 합니다. 최고가가 6억이었나 했답니다. 한 편으로 <진품명품>에 안 의사의 유묵이 나왔을 때 감정위원들은 '0원'으로 매기기도 했죠. 감히 가치를 매길 수 없어서 그랬다고...



가장 가슴이 뭉클했던 코너였습니다. 


기념관을 방문한 아이들이 안 의사에게 보내는 쪽지를 포스트잇에 적어서 붙여놨습니다. 아이들의 어린 마음과 솔직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비록 안 의사의 유해는 찾지 못했지만, 하늘에 계신 안 의사께서도 자신이 목숨 걸고 지켜낸 조국에서 아이들이 자신에게 감사함을 느끼며 무럭무럭 자라나는 것에 크게 기뻐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여기서 제 이름 찾아보세요 ㅎㅎ)


2009년 고3 때였습니다. 지금의 안중근의사기념관을 새로 건립한다며 전국 각지에서 모금운동이 벌어졌었는데, 저 역시 안 의사를 존경하는 마음으로 동전 저금통을 들고 건립위원회 사무실까지 찾아갔더랬습니다. 그때 모은 돈은 5만 원도 안 되는 푼돈이었습니다만, 어쨌거나 그때 일로 <조선일보>와 인터뷰도 했었고 저렇게 동판에 제 이름이 새겨지는 영광도 입었습니다. 이 기념관 주춧돌 세우는 데 미력이나마 보탬이 됐다는 사실이 제 일생일대의 영광입니다.


원래 제 꿈은 안중근의사기념관에 취직하는 것이었는데... 살다 보니 어릴 적 꿈대로 살기가 쉽지 않네요. 앞으로 또 어떻게 이 기념관과 연을 이어갈지 또 모르죠 ㅎ



남산 안중근의사기념관 옆에는 '백범광장'도 조성되어 있습니다.


원래 여기도 이런 공원이 아니었는데, 서울시에서 한양도성을 정비하면서 광장도 유원지처럼 잘 조성해놓았습니다. 덕분에 오며 가며 즐거운 감상을 합니다. 백범 김구 선생님과 성재 이시영 선생님 동상을 보며 잠시나마 옷매무새를 다듬어보기도 하고요.


집에서 멀지 않아 가끔씩 산책하러 오면 좋을 듯 합니다.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