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링크: http://realnews.co.kr/archives/5986


안녕하십니까

수원대 권리회복 민주학생운동(URD)입니다.


지난 주말 보도자료를 작성해 메이저 언론사를 비롯, 여러 인터넷 언론사에 배포했습니다. 아직까지 다른 곳은 소식이 없는 가운데 <리얼뉴스>가 저희 학생운동의 출범소식을 가장 먼저 보도했습니다.


이제 시작일 뿐입니다. 저희가 하나된 모습으로 지속적으로 학내분규와 우리들의 투쟁 소식을 전달한다면 여러 언론사에서도 관심 갖고 저희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리라 생각합니다. 결국 학우 여러분의 관심과 성원이 이번 학생운동의 성패를 가르게 될 것입니다.


해당 기사의 링크를 널리 공유해주시고 학생운동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행동하지 않으면 바뀌는 것은 없습니다. 권력자가 원하는 것은 우리들의 굴종이며 그들이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들의 용기와 인내일 뿐입니다.


2017년 8월 7일


수원대 권리회복 민주학생운동 (UR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

[보도자료] ‘수원대 권리회복 민주학생운동(URD)’ 출범


배포일시: 2017년 8월 5일 (토)

담당: 수원대 권리회복 민주학생운동 언론홍보담당

URL: http://facebook.com/urd0719


□ 최근 교비 횡령 등 비리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수원대학교 이인수 총장이 이사회의 만장일치로 9대 총장에 연임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총장 사퇴 등 ‘수원대 사태’ 해결을 주도하기 위한 학생자치기구가 출범했다.


□수원대 재학생들로 구성된 ‘수원대 권리회복 민주학생운동(URD: USW Recovery of right democracy student movement)’ (이하 ‘수원대 학생운동’)은 지난 7일 출범소식과 함께 그간의 경과와 기구 결성의 이유·목적을 아래와 같이 밝혔다.


- 지난 1월 이인수 총장은 '업무상 횡령·사립학교법 위반' 등의 혐의로 열린 재판에서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판결에 불복한 총장 측이 즉각 항소하면서 현재 2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수원대·수원과학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고운학원은 지난 3월 이사회를 열어 이인수 총장의 연임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 이에 반발한 학생들은 총학생회가 총장 퇴진 운동에 적극 앞장설 것을 요구했으나, 총학이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면서 학생들이 공개적으로 항의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 수원대 학생운동 측은 “학생들의 불만이 높아지자 총학은 전체 학생회 간부들을 불러놓고 ‘전체 대표자 회의’란 것을 열었지만 질의응답이 일체 이뤄지지 않은 채 총학의 입장만을 발표하는 요식행위에 불과했다”며 “그 입장마저도 2학기에 있을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실망스러운 결론이었다”고 밝혔다.


- 대학구조개혁평가란 교육부가 매년 실시하는 대학평가로, 수원대는 2015~2016년 2년 연속 D등급 판정을 받으며 정부의 재정지원제한대학으로 선정됐다. 이에 ‘부실대’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기도 했다.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총학 측의 입장은 차후 있을 정부 평가에서 등급이 상향 조정될 경우 총장 연임을 인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 수원대 학생운동 측은 또 “여름방학을 앞두고 총학은 뒤늦게 총장 연임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그 역시 소속 학과와 실명을 모두 밝힌 채 조사가 이뤄졌다”며 설문조사의 부당함을 지적하기도 했다.


- 당시 학생운동의 전신이던 역사독서모임 독사신론(讀史新論)은 해당 설문을 실시한 의도에 대해 해명할 것을 촉구하며 학교 게시판에 대자보를 부착했으나 누군가에 의해 무단 철거된 사실이 드러나 다수 학생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 수원대 학생운동 측은 “그동안의 학내투쟁 결과 총학이 더 이상 학생들의 구심점이 되어주지 못하는 ‘어용 총학’으로 전락한 사실만을 깨달았을 뿐”이라며 “이인수 총장 및 고운학원 이사진의 전원 사퇴와 수원대 경영의 민주화를 촉구하는 대안기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학생운동을 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 이번에 출범한 수원대 학생운동은 전신 조직인 독사신론 구성원을 주축으로 결성됐으며, 수원대 재학생들이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공개 모집을 통해 회원들을 구성했다. 2학기 개강 후에는 대대적인 오프라인 홍보를 통해 조직 구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 수원대 학생운동 측은 ▲이인수 총장 및 고운학원 이사진의 전원 사퇴 ▲제33대 수원대 한울총학생회 간부진의 전원 사퇴 ▲ 비민주적인 학칙 개정 등을 당면 과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전체 학생 공청회 및 설문조사·서명운동·옥외 집회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편 학교 측은 징역형을 선고받은 총장이 연임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항소심이 진행 중이므로 비리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연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재학생들의 총장 퇴진 요구에 대해서는 “총학생회 차원이 아닌 일부 학생들이 SNS 등으로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요구일 뿐”이라며 일축한 바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