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저녁 신촌 미플에서 열린 독사신론 창립 기념 오픈특강 <문재인 마크맨이 본 인간 문재인>이 몽양역사아카데미 회원 등 20여명 넘는 청중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강의는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밀착취재했던 MBN 윤범기 기자님(現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및 청와대 출입기자)을 연사로 모시고 대선 기간 동안 가까이서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자세히 청해 듣는 시간이었습니다.


8시에 시작된 강의는 예정된 종료 시간을 훌쩍 넘긴 10시가 되어서야 마무리할 수 있었을 정도로 강의는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습니다. 특히 '오프더레코드'를 전제로 강사님께서 펼쳐놓은 인간 문재인에 대한 내밀한 이야기들, 청와대 출입기자의 냉철한 시각으로 분석한 대통령 문재인의 공약과 강·약점들은 어디 가서도 들을 수 없는 알찬 내용들이었습니다. 강사님의 열강에 못지 않게 청중들의 반응 역시 뜨거웠는데요, 청중들은 "보다 객관적인 관점으로 문재인 정부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고 호평했습니다. 


행사를 마무리하는 자리에서 저희는 "학생들이 열정만 갖고 시작한 일이라 서투르고 미숙한 점이 많다"며 "지속적인 기반 구축과 정비를 통해 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여러분께 다가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어 "현재는 수원대 내의 사학비리를 해결하기 위한 학내투쟁에 집중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에서도 사학비리 척결에 적극적 의지를 보이고 있는만큼, 청중 여러분들께도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저희 독사신론은 지난 4월 수원대 학우들이 모여 창립한 역사독서모임으로 한국사는 물론 동·서양사를 공부하는 순수 학술토론모임입니다. 저희는 '지금 이 순간도 내일이면 역사가 된다'는 표어 아래 정치·사회·문화 등 모든 분야의 당대사를 공부하며 현실참여운동에도 앞장 설 계획입니다. 올 하반기부터 일반회원을 받을 예정이며 남녀노소 누구나 회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열린 모임'을 지향합니다. 앞으로도 이번 특강과 같은 기획특강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오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 독사신론 페이스북 주소: http://facebook.com/suhistoryboo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

수원대학교 교수협의회 시국선언문


온갖 비리와 부패, 몰상식의 연속이던 시간들도 모자라 중세시대에서나 나올 법 한 신권정치(神權政治)가 등장한 작금(昨今)의 상황을 목도하며 우리는 전 국민의 마음과 정확히 일치하는 분노와 혐오, 그리고 4.19에 대한 기시감(旣視感)이 들었다. 1960년 4월 26일 오전 10시 20분, 라디오를 통해 이승만은 아래와 같이 성명을 발표한다.


"나는 해방 후 본국에 돌아 와서 우리 여러 애국 애족하는 동포들과 더불어 잘 지내 왔으니 이제는 세상을 떠나도 한이 없으나 나는 무엇이든지 국민이 원하는 것만이 있다면 민의를 따라서 하고자 할 것이며, 또 그렇게 하기를 원했던 것입니다.


보고를 들으면 우리 사랑하는 청소년 학도들을 위시해서 우리 애국 애족하는 동포들이 내게 몇 가지 결심을 요구하고 있다 하니 내가 아래서 말하는 바대로 할 것이며, 한가지 내가 부탁하고자 하는 것은 우리 동포들이 지금도 38선 이북에서 우리를 침입코자 공산군이 호시탐탐하게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그들에게 기회를 주지 않도록 힘써 주기를 바라는 바입니다.


첫째, 국민이 원한다면 대통령직을 사임하겠습니다. 둘째, 3·15 정부통령 선거에 많은 부정이 있었다 하니 선거를 다시 하도록 지시하였습니다. 셋째, 선거로 인연한 모든 불미스러운 것을 없게 하기 위하여 이미 이기붕 의장에게 공직에서 완전히 물러나도록 하였습니다. 넷째, 내가 이미 합의를 준 것이지만 만일 국민이 원한다면 내각책임제 개헌을 하겠습니다"


183명이 사망하고 6259명이 부상당한 4.19혁명은 그 유명한 시국선언문 <자유의 종을 난타하라>의 내용처럼, 상아의 진리탑을 박차고 거리에 나서 역사의 조류에 자신을 참여시키며 사악과 잔학의 현상을 규탄, 광정(匡正)하려는 우리 집단 지성들의 승리로 끝났다. 민주와 자유를 위장한 표독한 전횡이 국민의 거센 저항으로 종결된 것이다.


인심(人心)은 곧 민심(民心)이고, 민의(民義)는 곧 대의(大義)로 귀결되는 게 세상의 분명한 이치다. 민생의 원루(冤淚)를 외면한 채 비선 무당 패거리들에게 둘러싸여 눈을 감고 귀를 닫아 민심의 실체를 보지도 듣지도 못한 자에게 우리는 고언(苦言)한다. 일말의 양심이 남아있다면 더 이상 역사에 죄를 짓지 말고 속히 하야(下野)하라. 국민의 뜻을 또다시 역행하고 남은 임기를 채우려 한다면, 그대는 역사에 “이승만”만도 못한 대통령으로 기록될 것이다.


검찰 포토라인에서 울부짖던 국무조정실장(國巫調整實長, 원 표기 國務調整室長에서 무당 무자와 최순실의 열매 실자를 차용함)과 그대는 국가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하고, 기업에서 수백억을 강탈한 공범이다. 하다못해 라스푸틴과 신돈도 처음에는 민중을 위했다. 경고하건데 국민이 바라는 것은 국면 전환용 개헌이 아님을 명심하라. 대한민국은 당신들만의 나라가 아니다.


2016년 11월 2일


수원대학교 교수협의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

오랜만에 예전에 다른 카페에 업로드한 글들을 정리하다가, 발견한 영상입니다.

3년 전에 만들어진 영상이다보니, 좀 철 지난 영상입니다만... 사실 이 영상이 처음 발표되었을 때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 바 없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개인적으로 용기가 부족하여 의기 있는 학우들의 운동에 함께 동참하지는 못했습니다만, 어쨌거나 제가 소속된 학교이니만큼 꾸준히 관심을 갖고 지켜 볼 생각입니다. 

당장 내 집안의 일에는 침묵하면서, 사회와 국가의 불의에 맞서 싸우겠다는 것부터가 이미 모순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