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무예24기 수련에 빠져있던 지난 가울, 이태원대학교라는 곳에서 <조자룡창술배워볼과>라는 과목을 개설해 무예24기 중 기창(창술) 과목을 지도했던 적이 있습니다.


이번 7월에 이태원대학교 2학기 개강을 앞두고 고민 끝에 전혀 다른 성격의 과목을 개설해보기로 했습니다. 바로 <시민기자해볼과>라는 과목입니다. 기존의 무술 과목은 그닥 인기도 없거니와 사실 무예24기 수련을 관둔 이후로 전혀 수련을 하지 않고있다시피 하는 터라 어디 나가서 가르치기는 좀 그렇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번 과목은 제가 <오마이뉴스>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경험을 한 번 살려보자는 취지에서 개설을 결심했습니다. 저 역시 저널리즘을 말하기엔 매우 부족한 사람이지만 그래도 시민기자라는 플랫폼을 경험해 본 사람으로서 시민기자 제도의 장점을 널리 알리고 이 세상의 프로불편러들을 모두 시민기자의 세계로 인도해보고 싶다는 야심찬 포부를 갖고 시작합니다.


따라서 이번 과목은 정말 가볍게, 그리고 글쓰기나 저널리즘에 대한 기초가 전혀 없는 분들이 들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언론고시를 준비하는 분들이나 이미 글쓰기 기초가 탄탄하신 분들은 오히려 제 과목을 들으면 우습게 느껴지실 수도 있습니다. 정말 글 한 번 써보고 싶고, 세상에 목소리 한 번 던져보고 싶은데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시는 분들이 들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번 학기에도 좋은 강좌들이 많이 개설됐습니다. 이번엔 제 동기를 꼬드겨 '음식으로 본 세계문화사'라는 역사강좌도 하나 개설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런 좋은 과목들도 수강인원이 충족되지 않으면 모두 폐강이니 아무쪼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이태원대학 수강신청 링크: https://goo.gl/jZcqa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