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코엑스에 다녀왔습니다.


원래 '국제차문화대전' 참관을 위해 갔었는데, 작년보다 별로 볼 게 없더군요. 원래 국내 뿐만 아니라 일본, 인도 등 해외 각국의 차를 시음하고 판매하는 부스가 많았는데, 어째 올해는 국산차와 중국차 부스만 가득합니다. 그런 차들이야 어디서든 쉽게 구할 수 있으니 여기까지 온 의미가 없습니다. 그래서 그냥 돌아다니며 시음만 하다가 금방 나왔습니다.


이대로 가기 아쉽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마침 C홀에서 '2018 대한민국 라면박람회'란 걸 하고 있더군요. 라면박람회라는 건 처음 들어봤는데, 신기하기도 하고 여기까지 온 김에 한 번 구경이나 하자는 심산으로 입장권을 끊고 들어갔습니다.





박람회장에서는 한국 라면, 일본 라멘, 태국 라면 등등 전세계 라면을 팔고 있었습니다. 신기하게도 '라면 한 잔'이라는 브랜드의 티백도 팔고 있더군요. 라면국물을 먹고는 싶은데 면은 먹기 싫은 사람들을 위해 국물만 우려주는 티백이라고 합니다. (아니 잠깐, 그러면 그냥 스프만 따로 빼서 팔면 되는 거 아냐...?)





입구에서부터 라면 티백 같은 기상천외한 상품을 보니 뭔가 대단한 라면들이 있지 않을까 크게 기대를 하고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실망스러웠습니다. 일단 라면박람회라는 타이틀에 맞지 않게 정체성이 모호한 박람회였습니다. 


라면이 아닌 메밀국수 같은 국수류도 판매하고 있더군요. 뭐 거기까진 같은 '면'이니만큼 이해할 수 있는데, 뜬금없는 북한 화폐 판매 코너는 왜 있는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거기에 아이스크림 코너, 맥주 코너, 된장/고추장 코너까지... 라면박람회가 아니라 그냥 잡화점에 온 듯한 느낌이랄까요.





그리고 신기하게도 남북정상회담 특수 탓인지 북한 문화 체험 부스가 눈에 띄게 많았습니다. 그런데 라면박람회라면 북한 라면을 팔던지 그도 아니면 평양냉면이라도 팔던지 해야하는데 전혀 상관 없는 주먹밥과 떡만 팔고 있더군요. 참 이 박람회의 정체성이 뭘까... 누가 기획한 걸까... 심경이 복잡해졌습니다. 





아무튼 점심을 안 먹은 터라 '북한 간이식당' 부스에서 즉석음식을 사먹었습니다. 


두부밥, 인조고기밥, 속도전 떡 이렇게 세 가지 메뉴를 취급하고 있었습니다. 두부밥은 예전에 동국대 북한학과 축제 때 먹어본 적이 있었습니다만, 별 거 없었습니다. 그래서 인조고기밥과 속도전 떡을 사먹었습니다. 북한이탈주민 분들이 직접 만들어서 팔고 있더군요. "탈북한 재료를 쓴다"는 홍보 멘트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솔직히 인조고기는 콩고기를 의미합니다. 그냥 콩고기를 얇게 저며서 그 안에 밥을 싸고 양념장을 발라 먹는 주먹밥입니다. 맛은 그닥 별로였습니다. 두부밥이랑 그닥 맛 차이도 없더군요. 그래도 속도전 떡은 먹을 만 했습니다.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떡인데 일명 '퐁퐁이 떡'이라고 한답니다. 달달하니 괜찮더군요.





배를 채우고서 다른 부스들도 둘러봤는데... 그닥 볼 게 없었습니다. 차라리 무료시식코너라도 많으면 좋겠는데, 여기 깔린 푸드트럭들은 대부분 돈 내고 사먹어야 합니다. 메뉴도 마라탕, 돈코츠라멘, 메밀소바 등등 길거리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음식들이어서 굳이 여기서 돈을 내고 사 먹을 이유를 못 찾겠더군요. 


박람회장을 나서기 전에,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그냥 가기 아쉬워서 랍스터 라면인 '랍면' 두 봉지를 사들고 나왔습니다. 내년에도 이런 식으로 기획된다면, 그닥 또 오고 싶지 않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가베치

기사 링크: https://goo.gl/6euJF5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에서 전사자 유해발굴을 추진하겠다"고 천명했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유해발굴병으로 군 생활을 한 저로서는 참 반가운 소식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군 생활을 돌아보게 만드는 추념사였습니다. 군 생활 중 에피소드가 몇 개 생각나서 그 소회를 이기지 못하고 글을 끄적여봅니다.


저희 부대에서는 전국 단위로 유해 매장 추정 지역을 자료집으로 제작합니다. '북한 내 전사자 유해 매장 추정 지역'을 정리한 자료집도 있었습니다. 그 지역에는 북한에서 전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여전히 남녘 땅 고향으로,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무수히 많은 호국용사들이 잠들어 있었습니다.


원래는 이런 자료집들을 바탕으로 발굴팀이 투입되어 대대적인 유해발굴을 실시하는데, 북한 자료집은 당장 쓰일 일이 없어 그저 먼지만 쌓인 채 유리진열장에 보관되어 있었습니다. 그걸 보면서 참 씁쓸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왕 유해발굴병으로 군 생활을 할 거라면 북한 한 번 가서 발굴하는 것도 참 의미있겠다 싶었는데... 제 군 생활 동안에는 그런 기적이 일어나지 않아 아쉬웠습니다. (오히려 제가 상병일 때 목함 지뢰 사건이 터지는 바람에 남북관계가 더 악화됐죠)


두 번째로 기억 나는 일화가 있습니다. 


당직을 서다보면 가끔씩 '우리 아버지', '우리 오빠', '우리 형'을 찾아달라는 유족들의 제보 전화를 받곤 합니다. 언젠가 어느 할머니로부터 "오빠를 찾아달라"는 전화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자신의 오빠가 황해도 해주에서 전사했다며 그곳에 묻혀있을테니 하루 빨리 발굴해달라는 청원 전화였습니다. 늙은 여동생의 간절한 목소리에 덩달아 숙연함을 느꼈더랬습니다. 물론 제가 그분께 해드릴 수 있는 말은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반드시 찾아드리겠습니다"라는 실천하지도 못할 위로의 한 마디 뿐이었지요.


사실 비무장지대에서 전사자 유해발굴을 실시하겠다는 것은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늘 천명해왔던 숙원 사업이었습니다. 언젠가 실현될 거라 생각했는지 부대에서도 매년 '남북공동 유해발굴'을 위한 예산을 꼭 편성해놓더군요. 다만 그 당시에는 남북관계가 개선될 여지가 보이질 않았기에 그저 공염불에 그치고 말았을 뿐입니다.


4.27 판문점 선언과 북미정상회담으로 그 어느 때보다 남북관계가 훈훈한 지금, 이번 문재인 정부에서는 기대를 해봐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반도에 부는 훈풍을 타고 비무장지대 그리고 북녘 땅에서 국군 전사자의 유해를 발굴해 유족의 품으로 모실 수 있기를 기원해봅니다.



PS. 군 생활 하면서 멋진 사진 한 장 남기고 싶었는데 결국 못 남기고 전역한 게 한입니다. 그나마 이 사진이 잘 나왔는데 문제는 마스크를 쓰고 있어 아무도 저인 줄 모릅니다 ㅠㅠ 맨 오른쪽의 마스크 쓴 놈이 저입니다.

Posted by 가베치


지난 일요일에 김해 봉하마을에 내려갔다가 봉화산 정상 사자바위 위에서 자세를 잡아봤습니다.

관광객들이 별로 없는 틈을 타서 지나가는 관광객 아저씨 한 분께 부탁드려 얼른 한 컷 찍었습니다.

얼굴도 안 나오고 배경도 생각했던 것처럼 잘 안 나와서 아쉽긴 하지만 이건 이것대로 의미가 있는 듯 합니다.


원래는 별 생각 없이 오른 산이었는데... 막상 올라보니 경치가 워낙 좋기도 했거니와 여기가 과거 고대인들이 제사를 지낼 정도로 양(陽)의 기운과 음(陰)의 기운이 만나는 명당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관광객들에게 큰 기운을 받아가라는 안내판이 붙어있었습니다. 


그런 말을 들으니 또 자세 한 번 안 잡아줄 수가 없겠더군요. 기왕 기운을 받아갈 거면 삼체식으로 제대로....^^;;;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