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모처럼 주말을 맞아 한강대교를 걸어서 건넜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권가 치면서 건넜습니다 ㅎ)


몸 좀 풀고 권가를 치려고 하는데, 하늘에서 굉음이 울리길래 고개를 들어봤더니 전투기들이 편대를 이루어 비행 중이더군요. 처음엔 단순 훈련의 일환인 줄 알았는데, 색색의 스프레이(정확한 용어를 모르겠군요)를 뿌리면서 곡예를 부리더군요.


알고 봤더니 공군 블랙이글스 팀이 서울 상공에서 비행 시범을 보였다고 합니다. 그렇게 가까이서 전투기를 보는 건 처음이라 신기한 마음에 한참을 스마트폰을 들고 따라다니며 열심히 사진 찍고 영상도 찍었습니다.


단연 압권은 전투기들이 서울 상공에 수놓은 '태극마크'였습니다. 그리는 모습은 미처 발견하지 못했고 다 완성한 뒤의 모습만 봤네요. 처음부터 그리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으면 좋았으련만. 


아무튼 길 가던 버스도 잠깐 정차한 사이에 승객이며 운전기사며 할 것 없이 창틈으로 고개를 삐죽 내밀고 비행을 구경하는 진풍경도 벌어졌습니다. 참 재밌는 구경이었습니다.




Posted by 가베치

남산도서관에 반납할 책이 있어 갔다가

오랜만에 남산도서관 바로 옆에 있는 '안중근의사기념관'에 들렀습니다.



2011년 지금의 신축 기념관이 들어서기 전, 낡은 기념관이 있던 시절부터 자주 들락날락하던 곳이었는데 언제부턴가 바쁘다는 핑계로 발걸음이 뜸했습니다.


오랜만에 가보니 재단장을 거쳤는지 일부 코너의 구성이 바뀌어 있었습니다.



크게 바뀐 건 없었는데, 아이들을 위한 체험코너가 조금 늘어났습니다.


이런 건 참신하고 좋은 시도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에게 활자로만 구성된 단순 설명문은 지겹고 어렵죠. 그냥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고 귀로 듣는 체험형 코너를 확대하는 게 제일 좋다고 봅니다. 


특히 옛날 전화기 모형에 안중근 의사로 분한 성우의 목소리를 녹음해놓은 건 성인인 제가 봐도 인상적인 코너였습니다. 호기심에 전화기를 들었다가 대사를 끝까지 다 들었네요. 마치 안 의사가 실제로 제게 전화를 해서 이토 히로부미 저격 계획을 말해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거든요.



언제 봐도 의분과 기개가 넘치는 안중근 의사의 친필 유묵들입니다. 마침 오늘 아침 신문을 보니 경매에 나온 안 의사의 유묵은 작품별로 차이가 있지만 억 단위를 호가한다고 합니다. 최고가가 6억이었나 했답니다. 한 편으로 <진품명품>에 안 의사의 유묵이 나왔을 때 감정위원들은 '0원'으로 매기기도 했죠. 감히 가치를 매길 수 없어서 그랬다고...



가장 가슴이 뭉클했던 코너였습니다. 


기념관을 방문한 아이들이 안 의사에게 보내는 쪽지를 포스트잇에 적어서 붙여놨습니다. 아이들의 어린 마음과 솔직함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비록 안 의사의 유해는 찾지 못했지만, 하늘에 계신 안 의사께서도 자신이 목숨 걸고 지켜낸 조국에서 아이들이 자신에게 감사함을 느끼며 무럭무럭 자라나는 것에 크게 기뻐하시리라 생각합니다.



(여기서 제 이름 찾아보세요 ㅎㅎ)


2009년 고3 때였습니다. 지금의 안중근의사기념관을 새로 건립한다며 전국 각지에서 모금운동이 벌어졌었는데, 저 역시 안 의사를 존경하는 마음으로 동전 저금통을 들고 건립위원회 사무실까지 찾아갔더랬습니다. 그때 모은 돈은 5만 원도 안 되는 푼돈이었습니다만, 어쨌거나 그때 일로 <조선일보>와 인터뷰도 했었고 저렇게 동판에 제 이름이 새겨지는 영광도 입었습니다. 이 기념관 주춧돌 세우는 데 미력이나마 보탬이 됐다는 사실이 제 일생일대의 영광입니다.


원래 제 꿈은 안중근의사기념관에 취직하는 것이었는데... 살다 보니 어릴 적 꿈대로 살기가 쉽지 않네요. 앞으로 또 어떻게 이 기념관과 연을 이어갈지 또 모르죠 ㅎ



남산 안중근의사기념관 옆에는 '백범광장'도 조성되어 있습니다.


원래 여기도 이런 공원이 아니었는데, 서울시에서 한양도성을 정비하면서 광장도 유원지처럼 잘 조성해놓았습니다. 덕분에 오며 가며 즐거운 감상을 합니다. 백범 김구 선생님과 성재 이시영 선생님 동상을 보며 잠시나마 옷매무새를 다듬어보기도 하고요.


집에서 멀지 않아 가끔씩 산책하러 오면 좋을 듯 합니다.




Posted by 가베치

<This is 최배달>은 영화 <바람의 파이터>의 모티브가 된 전설적인 무도인 최배달에 대한 평전이다.


2004년에 출간된 책인데 현재는 절판된 터라 시중에서 구해볼 수가 없다. 남산도서관에 있길래 빌려와서 읽었는데 얇은 데다가 내용이 무겁지 않아 후딱 읽을 수 있었다.


사실 특별히 인상적이거나 대단히 감명 깊은 내용은 별로 없었다. 그래도 무술을 수련하는 입장에서 전세계를 뒤흔든 전설적인 무도인의 발자취를 들여다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


특히 최배달에 대한 편견도 깨지는 계기가 됐다. 최배달 하면 우락부락한 이미지 탓에 난폭하고 성미가 급할 거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의외로 굉장히 합리적이고 너그러운 사람이었다.


특히 너무 무리한 단련은 건강에 좋지 않다며 나이가 들수록 자신의 분수에 맞게 수련하는 게 좋다고 주장한 건 굉장히 의외였다. 최배달하면 무식하리만치 단련하고 또 단련하는 그런 이미지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책의 저자인 '범수화'는 최배달의 세 아들(최광범, 최광수, 최광화)의 이름 끝에서 따온 필명이다. 아들들이 아버지의 일대기를 정리했다는 점은 이 책의 장점이자 단점이다.


아무래도 최배달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이들이니 최배달의 인간적인 면모나 내밀한 얘기들을 기록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이 책에 쓰인 내용을 과연 곧이곧대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의문스럽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과연 아들들이 아버지의 흠결까지도 사실 그대로 기록했을까. '아버지에 대한 세간의 풍문을 바로 잡기 위한 목적'으로 썼다고 밝히고 있으니 속는 셈치고 믿어볼 밖에.


아무튼 나 역시 최배달처럼 어디 물 좋고 산 좋은 곳에 은거하며 무사수행을 하는 게 평생의 로망인데, 언제쯤 실천할 수 있을까.


책을 읽고 나니 영화 <바람의 파이터>가 보고 싶어졌다.



Posted by 가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