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2010년 11월 11일에 작성한 글이다


최근 대한국인 안중근 의사의 위국헌신 정신을 기리기 위한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재개관하였다. 


70년대 군사 정권 시절, 애국지사 숭모 사업의 일환으로 남산 조선 신궁 자리에 구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세워진지 꼭 40여년 만이다. 기존의 낡고 협소한 기념관을 허물고, 비둘기의 오물을 뒤집어 쓰고 있는 안중근 의사의 동상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성금 35억여원을 들여 세련된 유비쿼터스식 새 기념관과 새 동상을 건립한 것은 기쁜 일이다. (사실, 안중근 의사 동상은 친일파 김경승이란 자가 조각한 것이기에 애초에 철거를 거세게 요구한 적이 있었다)

 

필자 역시 안중근 의사 하얼빈 의거 101주년 기념으로 열렸던 안중근 의사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였다. 많은 귀빈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안중근 의사의 동상 개막식과, 기념관 개관식을 지켜보며 가슴이 뭉클해졌다.

 

2008년 고등학교 2학년 때, 우연히 안중근 의사의 자서전인 <안응칠 역사>를 읽고 깊은 감명을 받아 안중근 의사에 대해 개인적으로 집착에 가까운 연구를 시작한 이후로, 구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여러 번 다녀왔었다. 그렇게 낡은 기념관이 안중근 의사의 기념관이란 것에 안타까워했었던 기억, 새 기념관이 지어진다는 소식에 기뻐서 저금통을 몽땅 건립위원회에 기부했던 기억,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서 봉사 활동을 하며 일본인들이 찾는 것에 대해 감동받았던 기억 등.. 안중근 의사 기념관과 얽혀있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며 이제 새 기념관을 보게 되어 기쁘기 그지 없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이 기념관의 건립을 적극적으로 축하해줄 수도 없는 현실에 다시 한번 서글퍼졌다. 비록 기념관이 건립되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왔으나, 한편으로는 기념관의 건립에 대해 이런저런 안타까움을 느낄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국내의 안중근 의사를 숭모하는 단체들이 얽힌 문제들 때문이다.

 

국내에는 안중근 의사를 숭모하는 단체가 크게 두 곳으로 양분되어 있는데, 첫째가 바로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 숭모회'이며, 둘째가 숭모회에 반발하여 세워진 '안중근 의사 기념사업회'이다. 두 단체는 공식적으로는 안중근 의사를 추모하는 단체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항상 다툼이 끊이질 않는다고 한다. 그 이유가 무엇인가 하면...

 

안중근 의사 기념사업회에서는 사실상 숭모회를 안중근 의사 추모 단체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기념사업회에서는 이번 새 기념관 건립에 대해서도 매우 부정적인 태도로 일관하였고, 반민특위나 민처협 같은 일부 진보적 민족주의 단체와 연계하여 안중근 의사 기념관 건립 반대 운동을 주도하였다. 그럼 기념사업회는 왜 이러한 반대 운동에 뛰어들었는가? 그것은 기념관의 운영을 맡고 있는 숭모회의 전력 때문이다.

 

사실 숭모회는 안중근 의사 추모 단체라는 이름이 부끄럽게도 초대 이사장이 '윤치영'이라는 친일파 출신의 관료였다. 숭모회의 역대 이사장 계보나 주요 임원진들이 친일 전력을 가졌거나, 군사 정권 시절, 정권에 협력한 인물들로 이루어졌다는 것은 숭모회에서도 사실상 인정하는 분위기이다. 더군다나 현 숭모회의 안응모 이사장 역시 전두환 정권 시절, 내무부 장관을 지낸 인물이라는 것이 기념사업회의 숭모회 부정 운동을 일으키는 계기가 된 것이다.

 

개인적으로 기념사업회에 방문하여, 숭모회의 지난 전력을 전해듣고 깊은 실망을 하지 않을 수 없었으나, 한 쪽의 말만 들을 수 없다고 판단하여 숭모회 측에도 이 사실에 대해 해명을 해달라고 부탁하였는데 숭모회 측에서는 "이미 역대 친일 출신 관료들은 죽고, 주요 임원진들이 싹 바뀌었는데 친일파 단체란 것은 말이 안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기념사업회에서는, "사람만 바뀌었다고 그 역사와 전력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하였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두 단체에 모두 발을 담그고 각 단체의 관계자 분들과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눠봤기에 두 단체 간의 이러한 알력은 심히 유감스럽고 안타까우며, 하늘에 계신 안중근 의사께 면목이 없어 눈시울이 붉어질 뿐이다.

 

필자는 겉으로는 우선 안중근 의사 기념관의 건립에 참여를 하였다. 왜냐하면 우선 안중근 의사의 구 기념관 상태가 정말 문제가 많은 것은 사실이거니와, 이제 와서 반대를 한다고 이미 지어지고 있는 기념관 건립이 무산될 확률도 희박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면서 필자는 동시에 숭모회 측에 지난 과거에 대한 반성과 숭모회 내부 자체 개혁을 실시할 것을 요구하였다. 개인적으로는 숭모회에 대한 어떠한 연민(?)이 있었다라기보다는 안중근 의사를 숭모하는 단체들이 난립하고 서로 반복하여 분열되는 작금의 행태가 너무 안타깝고 분개할 수 밖에 없었기에, 어떻게든 두 단체를 중재하여 가장 나은 방안으로 나아가자고 그런 주장을 한 것이었다.

 

그러나 숭모회 측에서는 그 이후로 어떤 답변도 없었고, 따로 사과나 개혁을 시도하지 않았다. 그리고 기념사업회는 여전히 숭모회를 부정하며, 숭모회의 자체 개혁을 요구하면서 기념관의 운영권을 포기할 것을 주장하는 분위기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화가 난 필자는 국가보훈처에 차라리 안중근 의사 기념관을 국영화하거나, 안중근 의사의 유족들을 모아 유족 중심의 추모 단체를 따로 만들어, 그들에게 기념관 운영권을 부여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하였으나 이미 안중근 의사 기념관의 운영권이 안중근 의사 숭모회에 있는 이상 그것은 실현 불가능한 요구에 가까웠다.

 

벌써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개관한지도 시간이 꽤 흘렀다.

 

새로 지은 안중근 의사 기념관에 들어가 안중근 의사의 좌상을 마주할 때마다, 애증의 감정이 피어오른다. 평생을 평화와 협력을 주장하신 안중근 의사께서, 정작 자신을 추모하는 단체들의 분열과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이러한 상황을 하늘에서 어떻게 바라보고 계실까? 그저 기가 막히고 안 의사께 면목이 없을 따름이다.

 

안중근 의사의 사라진 유해를 찾는 것이 당장 시급한 일이겠으나, 안중근 의사의 뼛조각을 찾는 것에만 큰 의미를 부여하고 정작 안중근 의사의 정신을 깨닫지 못하고, 그분의 유지를 제대로 받들지 못하는 후손들은 반성해야할 것이다.

 

후일, 지하에서 안중근 의사를 만나뵈었을 때, 나는 그분 앞에서 과연 고개를 들 수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가베치